2만원대부터 무선·유선 통화 공짜…SKT "데이터 요금제 완결판"
일간스포츠

입력 2015.05.19 14:35



KT와 LG유플러스에 이어 SK텔레콤도 데이터 중심 요금제를 내놓았다. SK텔레콤이 장고 끝에 20일 출시하는 '밴드 데이터 요금제'는 데이터 중심 요금제의 '완결판'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밴드 데이터 요금제의 가장 큰 특징은 최저 요금제인 2만원대부터 모든 구간의 요금제에서 무선과 유선 음성 통화가 무료라는 점이다. KT는 월 2만9900원~4만9000원에서는 무선 음성 통화만 무료이고, 월 5만4900원 이상에서 유·무선 음성 통화를 공짜로 제공한다. 월 5만4900원 요금제는 오는 7월 출시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아예 유선 음성 통화를 무료로 제공하지 않는다. 13종의 모든 요금제에서 무선 음성 통화만 무제한으로 제공한다.SK텔레콤은 또 유일하게 3G 스마트폰 이용자도 데이터 중심 요금제에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요금 약정도 하지 않아도 되고 mVoIP도 전면 개방했다.

회사 측은 "이번 요금제로 음성통화 비중이 높은 직장인, 자영업자는 물론 자녀들과 통화량이 많은 주부들, 집전화를 주로 사용하는 어르신까지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으로 부담 없이 통화를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데이터 제공량에서도 경쟁사들보다 많이 제공한다. 대신 요금을 조금씩 올렸다. 최조 요금 구간인 월 2만9900원에서는 300MB로 경쟁사와 같지만 이후부터 0.2GB~5GB 더 많이 준다. 다만 요금은 1100원~2100원 가량 비싸다.

SK텔레콤이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제공하기 시작하는 요금 구간은 6만1000원인데 KT와 LG유플러스의 5만9900원보다 1100원이 비싸다.



SK텔레콤은 기본 제공 데이터와 동일한 양의 데이터를 무료로 받을 수 있는 '리필' 서비스도 도입했다. 월 5만1000원 요금제에 가입하면 데이터 6.5GB를 사용하고 '리필' 쿠폰 1장을 써서 6.5GB를 더 사용할 수 있다. 이는 데이터를 이월하거나 미리 당겨쓸 수 있도록 한 KT의 '밀당' 서비스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SK텔레콤은 오는 11월 19일까지 가입하는 고객들에게 '리필' 쿠폰을 제공한다. 첫 가입자에게는 쿠폰 1장, 가입한지 1∼2년 된 가입자에게는 2장을 각각 제공한다.

SK텔레콤은 2만원대 최저 요금제부터 모든 고객에게 실시간 채널을 즐길 수 있는 모바일 IPTV ‘Btv 모바일'을 제공해 경쟁사와 차별화를 뒀다. KT는 5만4900원 이상부터, LG유플러스는 4만9900원 이상부터 각각 '올레tv 모바일'과 'U+HDTV'를 제공한다.

SK텔레콤 윤원영 마케팅부문장은 "밴드 데이터 요금제는 고객들의 모바일 이용 패턴에 맞게 실질적이고 차별적인 고객 혜택을 강화한 ‘데이터 시대’를 대표하는 진정한 요금제”라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