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개성공단 방문, "대화통해 문제 해결할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15.05.20 09:44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오는 21일 하루 일정으로 개성공단을 방문한다고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15 세계교육포럼’ 개회식에서 19일 발표해 이슈가 되고 있다.

반 총장은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평화와 안보는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제일 중요한 과제 중 하나”라며 “한반도에서 대화야말로 유일하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2006년 외교통상부 장관 시절 개성공단을 방문한 적이 있었으나 유엔 사무총장으로는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21일 오후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통과해 경의선 육로로 개성공단에 들어가 입주 기업을 돌아볼 예정이다. 반 총장 측근인 김원수 유엔사무차장보는 “개성공단이 남북 간 협력의 상징적 사업이어서 방문하게 됐다”며 “이번 방문은 반 총장의 뜻”이라고 밝혔다. 또한 향후 재임 기간 중 본격적인 북한 방문에 대해 “아직 여건이 성숙되지 않았고 현재 추진되는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의 관계에 대해 “성 회장과는 충청포럼의 회원으로서 몇 번 참여한 일이 있고 국내에 있었을 때는 꽤 여러 차례 만났다”며 “성 회장과 특별한 관계가 없고 둘이 앉아서 (정치 관련) 그런 논의를 하는 사이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국내 정치는 한국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노력하는 사람들이 국민의 판단을 받아서 역할을 하는 게 타당하다”며 국내 정치에 관여할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SBS뉴스 캡처
'반기문 개성공단 방문' '반기문 개성공단 방문'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