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국내 최초 중국 충칭 분행 개점
일간스포츠

입력 2015.05.20 18:10



우리은행은 20일 국내 은행 최초로 중국 충칭에 분행을 개점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지난 19일 저녁 중국 충칭에서 이광구 은행장을 비롯한 충칭시 고위 공무원, 현지 진출기업 및 교민, 대사관 관계자 등 총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은행 최초로 개설한 ‘충칭분행 개점식’을 개최했다.

충칭은 중국 중서부에 있으며 북경, 상해 등과 함께 국가급 금융허브 발전 전략지역으로 꼽히며, 현대자동차 및 협력업체의 진출이 예정돼 있어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지역이다.

우리은행 충칭분행은 지상사 대출업무를 비롯해 중국인과 중국기업에 대한 개인금융, 기업금융, 외환 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리은행은 지난 2007년 한국계 최초로 중국에 법인을 설립했다. 이번 충칭분행 개설로 중국 내 총 18개 점포를 보유하게 되며, 올해 안에 쉔양 분행, 상해 롄양 지행을 추가로 신설하는 등 지속적으로 네트워크 확대할 계획이다.

또 중국법인은 이번 이광구 은행장 방문에 맞춰 20일 경영전략회의를 실시했으며 현지 영업현황 및 향후 영업전략에 대한 방향을 점검했다.

이광구 은행장은 “올해는 베트남 현지법인 및 미얀마 MFI(Micro Finance Institute) 설립, 인도 구르가온 지점 신설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현재 185개 해외 영업망을 올해 말까지 210개, 중장기적으로 500개 이상으로 확대하여 해외 수익비중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