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리 내정, 박 대통령 "업무 능력 높이 평가"
일간스포츠

입력 2015.05.21 14:35



박근혜 대통령이 21일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로 황교안(58) 법무장관을 지명했다. 총리 자리는 박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이완구 전 총리의 사표를 수리한 이후 24일째 공석으로 남아 있었다.

박 대통령이 황 장관을 총리로 지명한 것은 황 후보자의 업무 능력 평판이 좋은데다 법조인 출신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이미 거쳤다는 장점을 지닌 것 등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황 총리후보자는 장관 업무를 큰 잡음없이 수행하면서 업무 장악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은 게 강점”이라며 “박 대통령이 황 후보의 업무 능력을 높이 평가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당초 참신한 인물을 내세우려 했지만 검증을 통과한 인사가 없어 두루 장점을 지닌 황 후보자로 낙점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황 후보자는 당초 21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에서 사회봉사명령 현장 점검 일정이 예정돼 있었지만 20일 오후 갑자기 개인 사정을 이유로 이 일정을 취소해 총리에 지명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황 후보자는 사법시험 23회 출신으로 서울중앙지검 2차장, 부산고검장 등을 거쳤으며 지난해 3월부터 일해온 박근혜 정부의 초대 법무장관이다. 황 후보자는 차분하고 온화한 성품으로 외유내강형으로 불린다. 원칙을 중시하고 꼼꼼하면서도 합리적인 리더십을 갖췄다는 평가도 있다. 공안 분야에서 잔뼈가 굵었고 국가보안법 해설서를 펴낸 적이 있다. 경기고와 성균관대 법대를 졸업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중앙포토DB
'황교안 총리 내정' '황교안 총리 내정'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