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회 백상] 배두나가 보여준 '월드 배우'의 매너와 진심
일간스포츠

입력 2015.05.27 10:16



배두나가 올해 백상예술대상에서 보여준 매너와 태도는 '월드 배우'다웠다.

26일 열린 제51회 백상예술대상에서는 신예 감독 정주리가 영화 '도희야'로 이병헌('스물'), 이수진('한공주'), 진모영('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홍석재('소셜포비아')를 제치고 신인감독상을 수상했다. 정 감독의 이름이 호명되자 가장 밝게 웃은 사람은 정주리 감독이 아니라 배우 배두나였다. 카메라에는 정주리 감독이 떨리는 목소리를 수상소감을 전하자 환한 미소로 감독에게 손을 흔드는 배두나의 모습이 그대로 담겨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정 감독이 출연 배우인 배두나·김새론·송새벽의 이름을 하나하나 부르며 혼신을 다한 연기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자 줄곧 미소를 머금고 있던 배두나는 눈시울을 붉히며 고개를 떨구기도 했다. 현장에 있던 한 관계자는 "정 감독의 수상소감을 하는 내내 웃었다 감동했다를 반복하는 배두나의 모습에 정 감독을 향한 진심어린 애정이 그대로 느껴졌다"고 전했다.

최우수 연기상이 염정아에게 돌아갔을 때도 배두나의 태도는 빛났다. 이날 배두나는 미국에서 드라마 스케줄을 소화하다가 급히 귀국해 시상식에 참석했다. 빠듯한 미국 스케줄을 겨우 조정해 시상식에 참석했던 것 만큼 최우수상을 놓친 것이 누구보다 아쉬울 수도 있었던 상황. 하지만, 배두나는 달랐다. 최우수 연기상 수상자로 염정아의 이름이 호명되자 염정아보다도 더욱 밝게 웃으며 염정아를 꼭 안은 후 진심 어린 박수를 쏟아냈다.




배두나 측 관계자는 "배두나가 시상식 당일 전까지 내달 방송 예정인 워쇼스키 감독의 미국 드라마 '센스8'의 월드프리미어 행사 준비로 미국에 머물머 빠듯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었다. 빽빽한 스케줄과 현지 스태프들의 요청으로 인해서 스케줄 변동이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배두나가 '한국에서 백상예술대상 최우수연기상 후보에 오른 상태라 한국에 다녀와야한다'며 워쇼스키 감독을 직접 설득했다"며 "배두나는 수상 여부와 관계없이 후보자격으로 초청을 받은만큼 시상식에 참여하는게 국내 팬들과 한국 영화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배두나는 '도희야'에서 외딴 바닷가 마을에 좌천돼 내려온 파출소장 영남 역을 맡아 열연했다. 자신을 따르는 도희에 대한 복잡하고 미묘한 감정을 절제된 연기로 녹여내 영화의 중심을 잡았다. 파출소장이라는 사회적으로 존경받는 위치에 있으면서도 성적소수자로서 느끼는 내적 갈등까지 섬세한 연기로 표현해 냈다.

'도희야' 제작 당시에도 배두나의 출연은 큰 이슈였다. 워쇼스키 감독의 '클라우드 아틀라스' '주피터 어센딩' 등에 출연하며 할리우드 배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월드 배우'라는 수식어를 달게 된 그가 제작비가 170억원이 채 안되는 저예산 독립영화에 주연을 맡았기 때문. 하지만 배두나는 영화의 규모나 제작비, 감독의 첫 영화라는 리스트 등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오직 시나리오가 주는 진정성과 힘을 믿고 출연을 결정했다.

이승미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