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토즈게임즈, 모바일 게임 30종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일간스포츠

입력 2015.05.27 15:51



액토즈게임즈가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액토즈게임즈는 27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JW 메리어트호텔에서 모바일 전략 발표회를 열었다.

액토즈게임즈는 글로벌 게임 IP(지적재산권) 확보 및 유기적인 글로벌 서비스로 모바일 사업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드래곤네스트’와 ‘던전스트라이커’, ‘라테일’ 등 해외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온라인 게임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을 출시할 계획이다.

드래곤네스트는 68개국에서 서비스하고 있으며, 2억명이 넘는 회원 수와 글로벌 동시 접속자 90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액토즈게임즈는 이 게임의 IP를 활용한 ‘드래곤네스트:라비린스’, ‘드래곤네스트:레전드’, ‘드래곤네스트:오리진’ 등 3종 이상의 게임을 준비하고 있다.



액토즈게임즈는 ‘확산성 밀리언아서’와 ‘원포일레븐’, ‘강철의기사’ 등 기존 게임의 글로벌 서비스로 누적된 노하우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액토즈게임즈는 ‘밀리언아서’로 중국과 대만 동남아 시장에서 현지에 특화된 마케팅 및 운영은 물론 각 나라별 특수성을 살린 콘텐트를 제공해왔으며, ‘원포일레븐’과 ‘강철의기사’는 하나의 빌드로 전 세계에 서비스하는 노하우를 축적했다.

회사측은 향후 출시하는 모바일 게임들을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로 서비스하고, 동남아 및 미주, 유럽과 같은 경우 권역별 특화된 현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액토즈게임즈는 완성도를 갖춘 30여 개의 게임을 준비해 각 나라별 로컬라이징 작업을 거쳐 서비스하고 각지에서 개발한 결과물을 공유해 업데이트를 위한 콘텐트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공개된 모바일 게임은 ‘던전스트라이커 코드:M’, ‘원더5 마스터즈’, ‘드래곤아이드’ 등 10여 종으로 오는 3분기를 시작으로 잇따라 선보일 예정이다.

액토즈게임즈 전동해 대표는 "올해는 글로벌 시장에 새롭게 진출하는 그 시작점”이라며 “액토즈게임즈의 글로벌 서비스 능력과 (관계사) 아이덴티티게임즈의 검증된 개발력을 하나로 모아 큰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