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우리 비콘(Beacon) 서비스’ 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5.06.15 16:15



우리은행은 15일부터 사물인터넷 핵심 기술인 비콘(Beacon)을 활용해 영업점별로 특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우리 비콘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이날 밝혔다.

우리은행은 지난 2월 KT와 '사물인터넷과 핀테크 공동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4개월간 서비스를 준비해왔다. KT의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인 비콘 서비스를 이용해 영업점을 방문하는 고객의 스마트폰으로 상품 및 이벤트 안내, 쿠폰 등 은행거래에 필요한 컨텐츠을 전송한다.

우선 분당지점, 안산 원곡동외환센터 등 영업점 2곳을 포함해 인천공항, 신촌 및 광화문 일대 등 총 5개 지역에 시범 운용한다. 단순히 쿠폰을 전송하는 수준을 넘어 지역별 타깃 고객에 따라 특성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인천공항 이용고객에는 환전소 위치안내 및 대기시간 활용을 위한 세계날씨 및 운세 등을 제공하며, PB특화점인 분당지점에서는 PB고객 내점 시 창구알림 및 PB고객전용 재무설계 서비스가 제공된다. 대학생이 많은 신촌이나 비자발급을 위해 미국 대사관을 방문하는 광화문 지역에는 환전 이벤트나 쿠폰을 안내한다.

우리 비콘 서비스는 우리은행 원터치금융센터 앱을 업데이트 하거나 새로 내려 받은 후 해당 서비스의 약관 및 서비스 동의를 하면 이용이 가능하다.

스마트금융부 고정현 부장은 “향후 서비스를 고도화하여 온오프연계(O2O) 서비스를 지속 발굴해 스마트뱅킹으로 교통카드 충전·환불·조회 서비스 및 카드형, USIM형 모두 지원되는 만능 교통충전서비스도 출시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