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교통카드 기능 탑재한 '캐시비워치' 단독 판매
일간스포츠

입력 2015.06.16 16:44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교통카드, 유통점 결제, L포인트카드 기능을 하나의 손목시계에 탑재한 '캐시비워치' 8종을 1500여 점에서 단독 판매한다고 16일 밝혔다.

캐시비워치는 아날로그 방식의 손목시계에 무선고주파집적회로(RFIC)를 넣어 터치형 캐시비카드 기능을 그대로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국내 최초의 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손목시계로 국내 특허도 취득했다.

기존 캐시비카드와 동일하게 선불 충전 후 전국 대중교통, 택시, 열차 등 결제와 세븐일레븐을 포함한 전국 8만여 가맹점 결제가 가능하다.

캐시비 홈페이지(www.cashbee.co.kr)에 실명 등록한 사용자는 30% 연말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으며, L.포인트(기존 롯데포인트) 적립 및 사용도 가능하다.

캐시비워치도 캐시비카드와 마찬가지로 전국 세븐일레븐에서 현금 또는 롯데카드로 충전이 가능하다.

세븐일레븐 캐시비워치는 3만9000원부터 5만9000원 사이 가격대 8종으로 구성돼 있다. 색상은 흰색과 블랙, 핑크 3가지다.

김태봉 세븐일레븐 비식품 MD(상품기획자)는 "캐시비워치는 가장 편리하고 스마트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상품"이라며 "젊은 고객층에게는 유행을 선도하는 패션 아이템으로도 인기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