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지지율 29%, 메르스 안일 대처에 국민들 뿔났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5.06.19 16:20



박 대통령 지지율이 29%로 취임후 최저치를 기록해 이슈가 되고 있다.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9일 발표한 6월 셋째 주 주간집계 결과에 따르면, 박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평가는 전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29%를 기록했다. 반면 ‘잘 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3%포인트 상승한 61%로 나타났다.

박대통령의 지지율은 최근 3주 연속 하락했다. 29%의 박대통령 지지율은 연말정산 논란으로 지지율이 하락한 올해 1월 넷째 주와 2월 첫째 주에 이어 세번째다.

여론조사 응답자들은 박 대통령이 국정운영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이유에 대해 메르스 확산 대처 미흡(33%),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12%), 리더십 부족·책임 회피(12%), 소통 미흡(11%), 인사 문제(5%), 안전 대책 미흡(4%) 등을 꼽았다.

지역별로는 충청권과 영남권에서 10%포인트 이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박 대통령의 핵심 지지기반인 대구·경북(TK) 지역에서도 긍정 평가보다 부정 평가가 더 많았다. 이번 조사에서 대구·경북 지역의 박 대통령 지지율은 41%를 기록했다. 부정평가가 51%로 더 높았다. 지난주에 대구·경북 지역의 지지율은 55%였다. 이번 주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지지율은 29%다. 연령별 박 대통령 지지율은 60대 이상이 60%로 가장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일부터 3일간 전국 성인남녀 천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95% 신뢰수준에서 오차는 ±3.1%포인트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 중앙포토DB]

'박대통령 지지율' '박대통령 지지율'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