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신용등급 A-(안정적)로 상향
일간스포츠

입력 2015.06.25 15:54

금호타이어는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로부터 받은 신용평가등급이 BBB(안정적)에서 A-(안정적)로 두 단계 상향 조정됐다고 25일 밝혔다.

한기평은 “금호타이어는 글로벌 10위권의 안정적 시장지위에 기반하여 타이어 사업에서의 양호한 현금 창출력이 지속됨에 따라 중·장기적인 재무구조 개선추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을 반영하여 평가등급을 상향했다”고 밝혔다.

이번 등급조정은 “금호타이어가 2009년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개시 이후 5년간 채권단 운영위원회의 경영통제하에 기존 주식의 감자, 차입금 출자전환, 영업실적 정상화 등으로 재무구조 개선이 점진적으로 이루어져 2014년 12월 워크아웃이 종결된 점을 반영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금호타이어는 상당한 타이어 제품개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TBR(트럭버스용) 및 UHP(초고성능) 타이어 생산시설을 보유하여 제품 포트폴리오가 다각화되어 있다"며 "한국, 중국 및 베트남 등지에 연간 6500만개(2014년말 기준)의 타이어 생산시설을 구축하고 있으며, 생산지역 및 수출지역 다변화를 통해 사업안정성이 높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번 평가등급 상향 조정을 통해 금호타이어는 비즈니스 측면에서 자금 조달, 대내외 신인도 향상 및 기업이미지 개선 등의 긍정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2014년 기준 3조4379억원의 매출과 3584억원의 영업이익(영업이익률 10.4%)을 보였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