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제·충전·적립·송금까지…네이버페이 서비스 시작
일간스포츠

입력 2015.06.25 18:36

네이버는 네이버 아이디로 편리하고 안전하게 결제, 충전, 적립, 송금까지 가능한 ‘네이버페이’의 정식 서비스를 25일 시작한다고 밝혔다.



네이버페이는 카드 간편결제뿐 아니라 계좌 간편결제와 개인 간 송금, 포인트 적립과 충전 등 이용자와 판매자들이 전자상거래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담았다.

이용자들은 최초 결제 시 본인이 주로 사용하는 카드 및 계좌정보를 한 번만 등록해놓으면 간편한 인증만으로 페이 관련 모든 경험을 하나의 서비스에서 즐길 수 있다.

네이버페이는 가맹점에 로그인이나 회원가입 없이 네이버 아이디만으로 결제가 가능한 간편결제를 기본으로, 결제 기능만 제공하는 기존 페이 서비스와 달리 결제 이후 배송현황, 반품, 교환 진행과 적립 및 충전으로 통합 포인트 관리까지 가능하다.

은행과의 직접 제휴로 차별화된 송금 기능도 함께 제공한다. 이용자들은 본인 계좌정보 등록만으로 송금 대상의 계좌번호를 모르더라도 네이버 ID, 휴대전화 번호·주소록, 과거 송금 이력 등 현재 구현 가능한 모든 방식으로 자유로운 송금이 가능하다.

특히 모바일에서 네이버를 방문하는 하루 평균 2400만명의 이용자들 중 61%가 자동 로그인을 유지하고 있어 1500만명의 네이버 회원들이 다양한 가맹점에서 로그인이라는 장벽 없이 간편결제를 경험할 수 있다는 점도 매력이다.

네이버는 지난 3월 네이버페이로 브랜드를 변경함과 동시에 모바일 결제단계를 간편화한 후 간편결제 거래액이 전체 결제금액의 20%를 차지하면서 1월 대비 2배 이상 성장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네이버페이가 중소상공인들의 성장을 지원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네이버는 이미 2009년부터 가맹된 쇼핑몰에서 네이버 아이디로 안전하게 구매를 도와주는 ‘체크아웃’ 서비스로 간편결제 시장에 진출해 편리한 쇼핑 경험을 제공해왔으며 그동안 1500만명의 친숙한 이용자와 5만개 이상의 가맹점을 확보했다.

네이버페이로 결제 가능한 가맹점은 모바일 간편결제 도입 후 3개월 만에 4000개나 증가하며, 지난 1월 4만여 개에서 6월 기준 5만3000여 개까지 늘어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네이버는 기존 중소 쇼핑몰을 중심으로 대형몰 및 여러 영역에서 사업을 펼치고 있는 광고주들도 함께 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가맹점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네이버페이 사용처는 온라인 쇼핑몰 이외에도 다양하다. 백화점, 아울렛, 로드샵, 산지식품 등 전국 각지의 오프라인 매장 상품 정보를 제공하는 쇼핑 O2O 플랫폼 ‘샵윈도’를 포함한 다양한 오프라인 가맹점과 함께 뮤직, 영화, 웹툰, 북스, 게임 등 네이버 내 풍부한 디지털 콘텐트와도 연동되어 사용할 수 있다.

네이버페이는 간편결제, 송금 기능 제공을 위해 국내 주요 은행 및 카드사 14곳과 제휴를 맺었다.

삼성카드·신한카드·현대카드 3사와 카드 간편결제를, NH농협은행·기업은행·부산은행·신한은행·우리은행 5곳과 계좌 간편결제 및 송금 서비스를 시작한다. KB 국민카드·NH농협카드·경남은행·롯데카드·비씨카드·하나/외환카드 등은 7월 중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네이버페이에는 기존 간편결제 서비스 인 ‘네이버 체크아웃’을 통해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해외 서비스 이상의 안전한 페이먼트 보안 기술 노하우를 적용했다.

네이버페이는 카드번호를 저장하지 않고 네이버 아이디와 매핑된 가상 카드번호 방식을 채택해 도용을 통한 부정 거래를 사전에 방지한다.

또 실시간 대응 및 결제 완료 후에도 모니터링이 가능하도록 24시간 결제 도용 신고센터를 운영한다. 제 3자에 의한 도용 등 부정이용으로 이용자 손해 발생이 확인된 경우 전액 보상 정책도 시행한다.

한성숙 네이버 서비스 총괄 이사는 “페이 관련 모든 편의성을 하나의 서비스에 녹인 국내 유일한 서비스인 네이버페이로 이용자들이 페이 서비스의 진정한 가치를 경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