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방북 추진, 30일 개성에서 만나 사전접촉
일간스포츠

입력 2015.06.26 16:32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가 이르면 다음달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져 이슈가 되고 있다.

김대중평화센터 측은 26일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이 이희호 여사의 방북과 관련 오는 30일 개성에서 만나자고 연락을 해 왔다"며 "오늘 통일부에 방북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인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은 "우리 측에서 지난 18일 북측에 이 여사의 평양 방문을 협의하자고 연락을 했고, 북측이 어제 최종적으로 개성에서 만나자고 호응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김 전 장관과 윤철구 김대중평화센터 사무처장 등 남측 관계자 5명, 그리고 맹경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측 관계자 5명이 오는 30일 개성에서 만나 이 여사의 방북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다.

김 전 장관은 "육로 방북과 김정은 제1위원장 면담 등의 일정은 지난번 북한의 이 여사 초청 때 이미 협의한 내용으로 방북 시기를 주로 협의할 예정"이라며 "북측의 의견을 들어봐야겠지만, 이르면 다음달, 8월15일 이전에 방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김대중평화센터 측에서 이 여사의 방북 협의를 위한 신청을 했다"고 확인하고 "방북의 필요성과 그다음에 신청요건을 충족했는지 여부 등을 판단해서 승인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YTN뉴스 캡처
'30일 개성서 사전접촉' '30일 개성서 사전접촉'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