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거취 화두, 새누리당 긴급회의...국민들 여론은?
일간스포츠

입력 2015.06.29 10:16



유승민 새누리당 원대대표의 거취를 두고 새누리당이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 핵심 당직자는 29일 "오후 3시에 비공개로 최고위원회의를 열기로 결정됐다"며 "아직 구체적인 장소는 확정되지 않았으나 국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다른 당직자도 "김무성 대표가 최고위원들에게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소집을 통보한 것으로 안다"며 "이에 따라 당초 예정됐던 김 대표 등의 영화 '연평해전' 관람 일정은 취소됐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 이후 친박(친박근혜)계의 거센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유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가 집중 논의될 것으로 알려져 이번 사태의 최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 사퇴를 요구하는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의 주장에 '공감할수 없다'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CBS노컷뉴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27~28일간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친박계의 유 원내대표사퇴 주장에 대해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8.5%로 집계됐다. 반면 '공감한다'는 대답은 32.9%에 그쳐 친박계 주장에 대해 부정적인 답변이 25% 포인트 이상 높은 수치로 나타났다. 8.6%는 모른다고 하거나 대답하지 않았다.

'여당 텃밭'인 대구·경북과 부산·경남 등 영남지방에서도 각각 '공감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58.2%와 58.9%로 높게 나타나는 흐름을 보였다.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에 대한 질문에서도 '원내대표직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53.8%로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38.4%)을 크게 앞섰다. 다만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사퇴와 유지가 각각 47.3%로 같게 나왔고, 부산·경남에서는 유지 의견이 58.6%로 사퇴(35.9%)보다 많았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에 대해서는 '잘못한 결정'이라는 답변이 51.6%로 과반을 차지했다. '잘한 결정'이라는 대답은 42.0%, '잘모르겠다'는 응답은 6.4%로 나왔다.

국회가 국회법 개정안을 재의결해야 할 지 묻는 질문 역시 절반을 넘는 53.0%가 '재의결해야 한다'고 했고, '재의결 하지 않아야 한다'는 응답은 35.3%에 그쳤다. '모름/무응답' 비율은 11.7%였다.

박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의도에 대해서는 '새누리당 지도부를 바꾸기 위한 의도'라는 응답이 52.1%로 '그렇지 않다'는 대답(36.9%)보다 많았다. 모름/무응답은 11.0%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중앙포토DB
'유승민 거취' '유승민 거취'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