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엘리엇에 승소, 재판부 "합병비율 불공정한 근거 없어"
일간스포츠

입력 2015.07.01 15:16



삼성이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와의 법정 싸움에서 승소를 거둬 이슈가 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김용대 민사수석부장)는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제기한 '삼성물산 주주총회 소집통지 및 결의금지' 가처분 신청을 1일 기각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삼성물산이 제시한 합병비율(삼성물산 1주당 제일모직 0.35주)은 관련 법령에 따라 주가에 따라 산정된 것"이라며 "산정기준 주가가 부정행위로 형성됐다고 볼 자료가 없는 이상 합병비율이 현저히 불공정하다고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이어 재판부는 "삼성물산 경영진이 주주 이익과 관계없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 즉 제일모직 및 그 대주주의 이익만을 위해 합병을 추진한다고 볼 자료도 없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번 판결로 현재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둘러싼 삼성 오너 일가의 삼성전자 지배권 승계 작업이 한층 더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삼성물산 지분 7.12%를 갖고 있는 엘리엇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비율이 삼성물산 주주에게 부당하다며 주주총회 소집통지 및 결의금지 가처분을 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삼성 엘리엇에 승소' '삼성 엘리엇에 승소'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