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4%, 휴가 중 이직 준비!”
일간스포츠

입력 2015.07.02 16:20

직장인 10명 중 3명은 휴식이나 여행 대신 이직을 준비하려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직장인 1837명을 대상으로 ‘여름 휴가 기간에 이직(준비) 할 계획 여부’를 조사한 결과, 34%가 ‘계획이 있다’라고 답했다고 2일 밝혔다.

성별에 따라서는 ‘여성’(31.2%)보다 ‘남성’(35.6%)의 응답률이 높았다.

그 이유로는 ‘최대한 빨리 이직하고 싶어서’(42.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평소에는 일하느라 시간이 부족해서’(42.3%), ‘주변의 눈치를 볼 필요가 없어서’(33.8%), ‘여유롭게 준비할 수 있어서’(33.2%), ‘회사 몰래 할 수 있어서’(27.9%) 등의 답변이 있었다.

휴가 기간 이직을 위해 준비하려는 것으로는 ‘이력서, 자소서 작성’(64.6%,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입사지원서 제출’(49.8%), ‘관심기업 채용 확인’(38.8%), ‘경력기술서 작성’(34.8%), ‘외국어 등 공부’(19.6%), ‘자격증 등 시험 응시’(17.3%), ‘면접전형 응시’(16.8%), ‘헤드헌터 접촉’(13%) 등을 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