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 사우디 왕자, 36조원 기부화제...사용될 곳은 어디?
일간스포츠

입력 2015.07.03 09:11



세계 34위의 억만장자 사우디 왕자 알왈리드 빈 탈랄 알사우드(60)이 자신의 전 재산 약 320억 달러(약 35조9600억원)를 자선단체에 기부할 것이라고 1일(현지시간) 밝혀 이슈가 되고 있다.

AP통신과 영국 BBC방송 보도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 알왈리드 왕자는 이날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자신의 두 자녀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기부 계획을 밝혔다. 알왈리드 왕자는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의 세계 부자 순위 34위를 차지하는 억만장자다.

알왈리드 왕자는 "게이츠 재단의 영향을 받아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며 기부를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게이츠 재단은 빌 게이츠 전 마이크로스프트(MS) 회장과 그의 부인 멜린다가 공동 설립한 재단이다. 이에 대해 빌 게이츠는 "전세계에서 자선활동을 벌이는 우리 모두에게 자극이 될 것"이라며 알왈리드의 결정을 높이 평가했다고 BBC는 전했다.

알왈리드 왕자의 기부금은 향후 몇 년 간에 걸쳐 자신이 만든 자선기구 '알왈리드 자선단체'에 기부되어 ▲ 문화간 이해 증진 ▲ 지역사회 지원 ▲ 여성 권리 향상 ▲ 재난 구호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그는 이미 자신의 자선단체에 35억 달러를 기부한 바 있다.

알왈리드 왕자는 투자회사인 '킹덤홀딩'의 회장직을 맡고 있다. 킹덤홀딩은 포시즌스 호텔, 페어몬트 앤 래플즈 호텔, 미디어 그룹인 뉴스코프, 세계적 금융회사인 씨티그룹, 트위터, 그리고 애플 등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그의 전 재산 기부가 킹덤홀딩의 소유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알왈리드는 밝혔다.

알왈리드 왕자는 "이번 기부는 킹덤홀딩과는 무관하게 개인 재산으로 이뤄진다"며 "자산사업은 나의 개인적인 책임감에 따른 것이다. 30년 전부터 자선사업을 했으며 그것은 내가 믿는 이슬람교의 본질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알왈리드 왕자는 지난 2013년 포브스가 부자순위를 발표하면서 자신의 자산을 실제보다 적게 평가했다며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했다가 합의 후 취하하기도 했다.

알왈리드 왕자는 이슬람의 성월인 라마단 기간 중 이 같은 발표를 해 이슬람교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모습을 보였다. 라마단은 약 한 달 가량의 금식 기간으로 이 기간 동안 무슬림들은 어려운 사람들을 돕고 자선 활동을 한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중앙포토DB
'억만장자 사우디 왕자' '억만장자 사우디 왕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