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팔미라 사자상 파괴, 남은 유적지 유물 파괴에 우려
일간스포츠

입력 2015.07.03 21:00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시리아 팔미라 고대유적지에서 2천년 된 3m 높이의 사자상을 파괴해 이슈가 되고 있다.

AFP통신과 영국 일간 가디언은 마문 압델카림 시리아 문화재청장을 인용해 IS가 지난달 27일 팔미라 박물관 앞에 서 있던 '알랏의 사자상'을 부쉈다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슬람교 이전에 숭배되던 아랍 여신 알랏의 이름을 딴 이 사자상은 기원전 1세기에 지어진 높이 3m, 무게 15t의 대형 유물로, 그 가치가 인정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압델카림 청장은 "지금까지 파괴된 팔미라 고대유적 중 가장 가치가 큰 것"이라며 "사자상 파괴를 우려해 주변에 금속판과 모래주머니를 둘러뒀으나 소용없었다"면서 "IS가 사자상을 파괴할 줄 몰랐다"고 전했다.

IS는 지난 5월 팔미라를 장악한 뒤 고대유물을 파괴하고 있으나 아직까지는 유적 대부분이 온전한 상태다. 박물관 내 문화재 상당수는 IS가 당도하기 전에 다른 곳으로 옮겨졌다.

IS는 팔미라에서 최근 고대묘지 몇 군데를 파괴했으며 2일에는 IS 대원들이 팔미라에서 가져온 조각상들을 부수는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한편 IS는 조각상이나 묘지를 우상숭배로 여겨 시리아와 이라크 장악지에서 무수한 유물을 파괴해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YTN뉴스 캡처
'팔미라 사자상' '팔미라 사자상'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