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합참의장, 러시아가 최대 안보위협...중국-북한 IS도 지목
일간스포츠

입력 2015.07.10 10:14



미국의 차기 합참의장 조지프 던포드 해병사령관이 지난 9일(현지시간) "러시아가 미국의 국가안보에 최대 위협 요소"라고 말해 이슈가 되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각) 미국의 차기 합참의장으로 지명된 조지프 던포드 해병사령관은 상원 군사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러시아의 핵보유, 크림반도 강제합병을 비롯한 우크라이나 영토 침입 논란 등을 거론하며 "러시아가 미국의 국가안보에 최대 위협 요소"라고 밝혔다.

던포드 지명자는 "미국에 가장 실질적인 위협을 끼칠 수 있는 나라를 꼽으라면 단연 러시아를 지목할 수밖에 없다"며 "러시아의 요즘 행동을 보면 정말로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던포드 지명자는 "중국과 북한, '이슬람국가'(IS)도 미국의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연합뉴스TV 캡처
'러시아가 최대 안보위협' '러시아가 최대 안보위협'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