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왕성 최근접점 통과, 세계도 놀랄만한 결과에 나사 환호..."원더풀~"
일간스포츠

입력 2015.07.15 09:45



미국의 우주 탐사선 뉴호라이즌스 호가 14일 오전 7시 49분 57초(한국시간 오후 8시 49분 57초)에 명왕성으로부터 가장 가까운 약 1만2천550㎞ 거리까지 접근했다.

뉴호라이즌스 호는 2006년 1월 19일(이하 현지시간) 발사된 뒤 9년6개월 동안 태양을 등지고 56억7천만㎞ 거리의 우주 공간을 날아갔다. 뉴호라이즌스가 성공적으로 명왕성 최근접점을 통과하자, 미국 존스홉킨스대 응용물리학 연구실과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연구원들은 환호성을 지르고 박수를 치며 사상 최초의 명왕성 탐사선이 제 몫을 다했음을 축하했다.

미국은 유일하게 현재 8개인 태양계 소속 행성과 함께 명왕성에까지 우주 탐사선을 보낸 유일한 국가가 됐다.

명왕성의 얼룩덜룩한 표면에는 길이 3000km에 달하는 고래 형태의 지형을 비롯해 일정한 간격으로 박힌 반점 4개 등이 포착된 바 있다. 특히 고래 머리의 오른쪽에 위치한 '하트' 지형에 대한 관심이 높다.

미국 우주연구팀은 명왕성의 생성 비밀을 밝혀줄 수도 있는 이같은 지질학적 분석에 나설 예정이다.

최근접점을 통과할 때 뉴호라이즌스는 고해상도 망원카메라 'LORRI'를 비롯한 7종류의 주요 관측 장비들을 본격 가동해 약 80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사진을 찍어 지구로 보낼 예정이다.

한편 명왕성 최근접점을 통과한 뉴호라이즌스는 명왕성의 그림자가 생기는 공간과 명왕성의 위성 중 하나인 카론의 그림자가 생기는 공간을 차례로 거친 뒤 태양계 밖으로 향할 예정이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YTN뉴스 캡처
'명왕성 최근접점 통과' '명왕성 최근접점 통과'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