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방위백서, "다케시마 영토 미해결 상태"... 우리나라 외교부 뿔났네
일간스포츠

입력 2015.07.21 18:30



정부가 일본 방위백서 중 독도 영유권 주장 내용을 문제 삼으며 항의해 이슈가 되고 있다.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외교부는 21일 오후 대변인 성명에서 "일본 정부가 금일 발표한 2015년도 방위백서에 또다시 독도에 대한 허황된 주장을 포함시킨 것은 과거 일본 제국주의의 한반도 침탈 역사를 부정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전후 70주년을 맞는 이 시점에도 역사를 올바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음을 국제사회에 스스로 알리는 것과 다름없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의 이런 도발은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일본이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한·일 양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고자 하는 우리의 노력을 무실화시키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외교부는 그러면서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떤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3시 가나스기 켄지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항의할 예정이다.

나카다니 겐 일본 방위상이 이날 오전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한 2015년판 방위백서에는 "우리나라 고유 영토인 북방영토나 다케시마 영토 문제가 여전히 미해결 상태로 존재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일본 정부는 매년 여름 자국의 주요 방위정책 등을 정리해 방위백서를 발간한다. 독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해온 것은 2005년 고이즈미 준이치로 내각 때부터 11년째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일본 방위백서' '일본 방위백서'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