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디젤', 에너지위너상 수상
일간스포츠

입력 2015.07.22 17:16



쌍용자동차가 티볼리 디젤 모델의 높은 효율성과 친환경성을 인정 받아 에너지위너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19회 에너지위너상 시상식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쌍용차 엔진구동개발담당 민병두 상무를 비롯한 쌍용차 관련 임직원 및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티볼리 디젤은 '이산화탄소 저감상'을 수상했다. 수상한 제품들은 오는 24일까지 코엑스에 전시된다.

에너지위너상은 사단법인 소비자시민모임과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 주최하며 올해로 19회째를 맞는다.

자동차, 전자, 건축물 등 다양한 부문에서 친환경 마인드와 끊임 없는 기술혁신을 통해 에너지 저감을 달성한 기업 또는 기관에 수여하며,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이사회(UNESCAP)가 특별 후원한다.

티볼리는 저속토크 중심으로 개발된 e-XDi160 엔진과 아이신(AISIN AW) 변속기의 최적 조합으로 유로6 배출가스규제를 만족하며 동급 최고 수준인 15.3km/ℓ(2WD, A/T)의 복합연비와 CO₂ 배출량(128g/km)을 달성했다.

쌍용차는 열효율 향상을 위하여 엔진에 저속지향형 고효율 터보차징 시스템, 스마트 에너지 매니지먼트 시스템, 가변오일펌프 등 다양한 기술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티볼리는 지난 1월 출시 이후 상반기 동안 국내외에서 2만7000여 대가 판매됐다. 최근엔 디젤 모델도 출시됐다.

안민구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