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연기신청, 오늘부터 연금액 연기신청 가능... 노후대비에 관심
일간스포츠

입력 2015.07.29 17:06



국민연금을 받을 수 있는 시기보다 늦춰서 받고 연기한 기간만큼 이자를 붙여 더 많은 연금을 받겠다는 사람들이 늘어 이슈가 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29일부터 국민연금액 일부를 연기신청 할 수 있게 됐다”며 “29일부터 국민연금액 일부를 61세 이후에 수령하겠다는 연기 신청을 할 수 있고, 이 경우 연기한 일부 금액에 대해서는 연 7.2%를 가산하여 받을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이어 “노령연금 수급시점을 61세에서 61~66세로 늦추는 대신 매 월 0.6%(연7.2%)”를 가산하여 급여액을 높이는 이른바 ‘연기연금 제도’를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기연금은 노령연금 수급 나이에 도달한 수급권자가 연금받을 시기를 최대 5년까지 늦추면 연기한 기간을 따져 연 7.2%의 이자를 덧붙여 노령연금액을 더 얹어서 주는 것을 말한다. 연기연금은 수급연령이 되었더라도 일할 수 있고 일정한 소득이 있는 수급권자에게 유리한 제도라는 설명이다.

지난 2011년부터 연기연금제도 신청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이른바 '연기연금 제도'를 활용해 노령연금을 늦게 타되 연기한 기간만큼 이자를 붙여 더 많은 연금을 받으려는 국민연금 수급권자가 해마다 늘고 있다.

연기연금 신청자는 2009년 211명, 2010년 865명에 그쳤다. 그러다가 2011년 2029명으로 늘고 2012년에는 7746명으로 껑충 뛰었다. 작년에는 8181명으로 더 불어났고, 올해 5월 기준 벌써 4103명에 달한다.

2012년에 연기연금 신청자가 갑자기 늘어난 것은 소득수준에 상관없이 연기연금을 신청할 수 있도록 제도가 바뀌었기 때문으로 그전까지는 일정 소득이 있을 때만 연기연금을 신청할 수 있었다. 또한 종전까지는 국민연금액 전부만 연기할 수 있어 연기신청을 한 연령까지는 국민연금을 전혀 수령할 수 없었다.

그러나 국민연금법 개정안 시행으로 인해 국민연금 수급권자가 자신의 경제사정에 따라 노령연금 수급 시기와 액수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게 됐으며 일부 연기가 가능하므로 연기신청을 한 연령까지는 국민연금의 일부 금액을 수령하고 그 이후에는 보다 많은 금액을 수령할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일부 연기연금 제도 도입을 통해 연금 급여선택권이 보다 강화되고 소득활동에 따른 연금액 감액방식 변경으로 고령자의 근로유인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중앙포토DB
'국민연금 연기신청' '국민연금 연기신청'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