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10 업그레이드, 생체인증 프로그램 '윈도헬로' 무엇?
일간스포츠

입력 2015.07.29 19:55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우10 업그레이드에 대한 소식이 온라인상에서 이슈가 되고 있다.

29일 오전 8시부터 업그레이드를 시작한 윈도우 10은 기존 윈도우7, 윈도우 8.1 사용자들에게 무료로 제공하며 오는 2016년 7월 29일까지만 가능하다. 정품 사용 여부와 무료 업그레이드 서비스를 진행하며 윈도우10은 전 세계 119개국에 111개 언어로 출시된다.

이번에 출시되는 윈도우10은 평가판이 아닌 일반 사용 버전이다. 단 설치를 위해서는 하드에 약 3GB의 여유공간이 필요하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차세대 운영체제인 윈도우10은 윈도우8에서 사라졌던 '시작' 버튼이 돌아왔으며 모던UI를 적용해 기존 윈도우8 사용자들에게 익숙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또한 윈도우10에는 애플의 '시리', 안드로이드 '구글 나우'와 비슷한 음성 인식 프로그램 '코나타'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코타나' 프로그램을 아직까지 사용할 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MS가 공개한 윈도우 10은 컴퓨터 바탕화면에 음성인식이 가능한 보조장치인 '코타나(Cortana)'를 장착하고 워드프로세서와 엑셀 등의 오피스 애플리케이션을 터치스크린 형식으로 지원, 스마트폰과 태블릿PC에서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윈도우10에는 '엣지'라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인터넷 브라우저도 담겨 있다. 새로운 브라우저 '엣지'는 윈도우8까지 주요 브라우저였던 익스플로러를 대체하게 된다. 익스플로러11의 시장 점유율이 떨어진 것에 대한 대안책이다. '엣지'는 인터넷 익스플로러(IE)보다 더 최적화 됐으며 속도가 빠른 것이 특징이다. 또한 '원노트'와 결합돼 웹 페이지에 바로 노트할 수 있으며 친구와 공유도 가능하다.

스파르탄은 크롬이나 파이어폭스처럼 기본 프로그램은 가볍되, 여러 가지 확장 프로그램을 설치해 부가 기능을 늘리는 방식을 택했다. 안드로이드와 iOS, OS X 등의 애플 제품 전용 OS에서도 앱 형태로 출시될 예정이다.

생체인증 프로그램인 '윈도헬로' 기능도 생겼다. 윈도우10에서는 '윈도헬로'를 통해 사용자의 얼굴로 로그인할 수 있으며 얼굴 뿐만 아니라 홍채, 지문 등으로도 인증할 수 있다. 다만 생체 인식 장치가 있어야 한다.

MS는 홀로그래픽이 나타나는 안경을 포함한 헤드셋 '홀로렌즈(Hololens)'와 홀로그램 구현을 위한 '홀로 스튜디오' 등도 함께 공개했다. 홀로그래픽 시스템은 사용자들이 자신의 음성과 움직임을 통해 주변 환경을 현실과 가상현실의 중간 단계 즈음으로 느끼게 해주는 기술이다.

이 외에도 윈도우10 사용자를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 줄 통합 알림창인 '액션 센터'와 화면을 여러 개 만들어 사용할 수 있는 '멀티 데스크톱', 모니터 화면을 4개로 나눠 사용할 수 있는 '스냅 기능'이 담겨 있어 전작보다 더욱 편리함을 갖췄다.

한편 윈도우10 업그레이드는 제어판에서 윈도우 업데이트가 사용 가능하도록 설정해야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SBS CNBC 뉴스 캡처
'윈도우10 업그레이드' '윈도우10 업그레이드'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