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3·4시리즈, 제작결함으로 444대 리콜
일간스포츠

입력 2015.07.30 15:44

국토교통부는 BMW코리아가 수입·판매한 BMW 3·4시리즈 승용자동차 444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진 리콜(시정조치)한다고 30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2014년 12월8일부터 12일까지 제작된 BMW 3시리즈 225대에서 좌석 안전띠 결함이 발견됐다. 이 차량은 조수석 좌석안전띠를 구성하는 내부 부품의 제작 불량으로 외부온도가 0도 이하일 때 좌석 안전띠가 완전히 당겨지지 않아 착용이 어려울 수 있어 리콜 조치됐다.

또 BMW 3·4시리즈에서도 연료펌프 내부 부품의 제작 불량으로 연료펌프의 작동이 정상적으로 되지 않아 시동 자체가 걸리지 않거나 주행 중 시동이 꺼질 수 있어 리콜됐다.

리콜대상은 2013년 9월18일부터 2014년 3월6일까지 제작된 BMW 3시리즈 94대와 2013년 9월13일부터 2014년 3월3일까지 제작된 BMW 4시리즈 125대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