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경상수지 흑자규모 500억달러 돌파, 1년전과 비교해보니...'대박'
일간스포츠

입력 2015.08.03 13:49



올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규모가 반기 기준으로 처음 500억 달러를 돌파해 이슈가 되고 있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6월 국제수지(잠정치)’에 따르면 지난 6월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121억9000만 달러로 전달보다 35억7000만 달러(41.4%) 늘어 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올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523억9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9억6000만 달러(32.9%) 증가했다.

경상수지는 2012년 3월부터 40개월째 흑자를 내고 있다. 1986년 6월부터 38개월간 이어졌던 종전의 최장 흑자 기간을 넘어선 사상 최장 행진이다. 하지만 최근의 경상수지 흑자는 수출과 수입이 동반 감소하는 가운데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다. 실제로 지난 6월에도 수출은 493억7000만 달러, 수입은 360억8000만 달러를 나타내 전년 동월대비 각각 2%, 17.3% 줄었다.

상품수지 흑자는 5월 91억6000만 달러에서 6월 132억2000만 달러로 늘었다. 반면 서비스수지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여파로 여행수지, 기타 사업서비스수지 등이 악화하며 적자 규모가 전월 4억 달러에서 24억9000만 달러로 확대됐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중앙포토DB
'500억달러 돌파' '500억달러 돌파'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