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경영권 진흙탕 싸움에 롯데 불매운동 퍼지나
일간스포츠

입력 2015.08.04 10:33

롯데그룹의 부자간 경영권 싸움이 파국으로 치달으면서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롯데 불매 운동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금융소비자원(이하 금소원)은 4일 이번 롯데사태에 대해 "사회적 책임이나 공헌 등에 관심이 없다는 것을 명백하게 보여줬다"며 "국내 소비자들의 강력한 불매운동 등 실질적 행동으로 나서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금소원은 롯데카드, 롯데백화점 등 롯데 그룹 전 계열사에 대한 불매운동을 지속할 예정이다. 또 금소원은 "롯데 관련 그룹사에 대출한 금융회사, 투자한 국민연금 등도 롯데그룹에 대한 금융의 사회적 책임 실천 관점에서 대출과 투자를 재점검해야 한다"며 "향후 관련 금융사, 국민연금 등 관련자들이 어떻게 실행했는지 평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롯데그룹의 경영권 분쟁으로 롯데의 순환출자 구조와 지배구조에 대한 관심이 쏠리면서 국민들 사이에서는 '롯데가 한국기업이냐, 일본기업이냐'는 논란까지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국민들의 애국심 이용해 돈 벌어 일본으로 빼가는 무늬만 한국기업', '당장 없어져도 한국 경제와 아무 상관 없는 기업이 롯데', '한국에서 돈 벌면서 한국어도 못하는 재벌' 등의 반응을 보이면서 롯데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확산되고 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