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안행위, 오늘 국정원 직원 자살 의혹 검증 나서
일간스포츠

입력 2015.08.10 09:45

사진 JTBC뉴스 캡처


국회가 안전행정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를 잇달아 열어 국가정보원의 해킹사찰 의혹 검증에 나서 이슈가 되고 있다.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국회 안행위는 10일 전체회의를 열어 국정원 직원 임모 과장의 자살 의혹과 관련해 경찰청과 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로부터 현안보고를 받는다.

안행위 소속 의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국정원이 숨진 직원의 부인에게 경찰이 아닌 119에 신고하도록 요청한 것이 경찰을 의도적으로 배제하기 위한 것이었는지 등을 따져물을 예정이다.

12일에는 법사위 전체회의가 열린다. 법사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국방부로부터 국정원 해킹 사찰 의혹과 관련한 현안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국방부 소속 장교가 지난 3월 이탈리아 해킹팀과 접촉한 경위, 국방부의 해킹 사찰 가능성 등에 대한 질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새누리당은 이들 상임위에서 야권이 무책임한 정치공세로 국익을 해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의원들은 현행법 위반사항·외국의 사기업에 국가기밀업무를 맡긴 점을 강조하며 여권과 국정원을 압박할 전망이다.

박수현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변인은 "국정원은 아직도 각종 의혹에 대한 자료제출 요구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정부여당의 비협조와 국정원의 막무가내식 버티기가 의혹을 더 키우고 정부의 신뢰를 떨어트리고 있다"고 질타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국회 안행위'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