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전 계열사에 임금피크제 도입
일간스포츠

입력 2015.08.18 07:00



SK그룹이 내년부터 모든 계열사에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SK그룹은 SK하이닉스 등 주요 계열사에 임금피크제를 도입한 데 이어 청년 고용 확대 및 고용 안정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나머지 계열사들도 모두 동참하기로 했다.

임금피크제는 일정 연령이 된 근로자의 임금을 삭감하는 대신 정년까지 고용을 보장하는 제도를 말한다. 정년이 연장돼도 임금 총액이 늘지 않도록 조절할 수 있다.

SK그룹은 이미 계열사의 90%가 임금피크제를 도입했거나 할 예정으로 임금피크제 도입이 거의 완료 단계다.

SK 관계자는 "이미 주력 계열사들이 임금피크제를 완료한 상황이며 나머지 작은 계열사들도 정년 연장과 단협 등을 통해 올해까지 마무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주 현대자동차그룹도 모든 계열사에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삼성·LG·롯데·포스코·GS그룹 등의 주요 계열사도 이미 임금피크제를 시행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고용상 연령 차별금지 및 고령자 고용 촉진에 관한 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내년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과 공공기관 정년이 60세로 늘어나기 때문이다.

최근 박근혜 대통령도 광복 70주년을 맞아 노동 개혁에 대한 의지를 보이면서 임금피크제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