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특혜취업 의혹' 김태원, "정치생명 걸 것" 강하게 부인
일간스포츠

입력 2015.08.18 14:34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아들의 법무공단 취업 특혜 의혹을 사고있는 새누리당 김태원 의원은 18일 "만약에 제가 조금이라도 책임질 일이 있으면 제 정치생명을 걸겠다"고 결백을 호소했다.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런 부분(취업 특혜)은 전혀 없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의를 제기한 법조인들이) 정보공개 요청을 해놨으니까 그 결과가 나오면 분명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아들이 공단에 지원할 때 지원자격이 완화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그 제도를 바꾸는 부분은 제가 전혀 모르는 사항"이라며 "그건 공단에서 충분히 거기에 대해 제도를 바꿔야 될 사유가 있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저도 당 일원으로서 당에 부담을 드리게 된 부분에 대해서는 죄송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유감을 표시했다.

그는 또 "우리 젊은이들이 조금이라도 이부분에 대해 사기를 진작시켜 드려야 하는데 어쨌든 지금 의혹이 돼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대해선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아들 특혜취업 의혹 김태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