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 폭탄 테러, 사상자 중 외국인 많아...각 나라 정부 자국민 피해 확인
일간스포츠

입력 2015.08.18 15:08


태국 방콕 도심에서 폭탄이 터져 최소 18명이 사망하고 120여 명이 부상 당했다.

17일 오후 7시(현지시각) 태국 방콕의 유명 관광지 에라완 사원 앞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폭탄이 터졌다.

태국 경찰은 6명이 폭발 현장에서 사망했고, 12명이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고 잠정 발표했다. 그러나 일부 현지 언론은 사망자가 27명에 달한다고 전하는 등 정확한 인명피해 규모가 집계되지 않고 있다.

한편 이날 방콕 폭탄테러는 특히 관광객들로 붐비는 에라완 사원 옆 번화가인 라차프라송 교차로에서 발생해 인명 피해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사상자 중엔 외국인이 많아 각국 정부는 자국민이 피해를 당했는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으며 아직까지 한국인 피해자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ytn뉴스캡쳐>
방콕 도심 폭발, 방콕 도심 폭발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