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번 도로의 배트맨' 레니 로빈슨, 교통사고로 사망... 미국사회 큰 슬픔
일간스포츠

입력 2015.08.19 10:20

사진 JTBC뉴스 캡처


미국에서 14년째 영화 주인공 '배트맨' 복장으로 어린이 병동을 돌아다니며 선물을 주고 격려하는 일을 해 왔던 한 사업가가 교통사고로 숨졌다.

'29번 도로의 배트맨'으로 불렸던 51살 레니 로빈슨 씨는 현지 시각 16일 밤 메릴랜드 주 헤이거스타운 고속도로에서 일어난 교통사고로 현장에서 사망했다.

미 메릴랜드주 경찰은 17일 “‘29번 도로의 배트맨’으로 불려온 레니 로빈슨이 전날 밤 웨스트버지니아주의 어린이 환자들을 격려 방문하고 돌아오는 길에 메릴랜드주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로 현장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로빈슨은 영화 속 배트맨이 타고 다니는 ‘배트모빌(Batmobile)’로 주문 제작한 자신의 람보르기니 승용차가 운행 중 멈추자 엔진을 살펴보기 위해 차량에서 내렸다가 뒤따라오던 차량에 치였다.

청소회사 운영 등을 통해 번 돈으로 남몰래 불치병 어린이들을 도와온 로빈슨 씨는 2012년 29번 도로에서 번호판에 배트맨 로고를 부착했다는 이유로 적발되는 과정에서 그동안 행적이 알려지게 돼 '29번 도로의 배트맨'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당시 배트맨 복장을 한 로빈슨이 차에서 내려 경찰에게 인사하는 장면이 녹화된 경찰차 블랙박스가 공개되면서 ‘29번 도로의 배트맨’으로 유명해졌다.

로빈슨은 2001년부터 매달 두세 차례씩 어린이 병동과 학교, 자선단체 등을 찾아 암이나 집단 따돌림을 겪는 어린이들에게 배트맨 모자와 티셔츠, 가방, 책 등을 선물했다. 처음엔 배트맨에 푹 빠진 자신의 아들을 위해 배트맨 복장을 입었지만, 어린이들이 배트맨에 열광한다는 것을 알고 2007년부터 회사를 매각하고 배트맨 활동을 주업으로 삼았다.

2011년엔 6살 소녀 엘리자베스 가드너가 또래 친구들에게 집단 따돌림을 당한다는 소식을 듣고, 배트맨 복장으로 친구들을 찾아가 “엘리자베스는 내 친구”라고 선언했다. 이후 동네 꼬마들은 배트맨을 친구로 둔 엘리자베스를 더 이상 놀리지 않았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메릴랜드주 경찰은 “로빈슨은 블랙박스 동영상이 공개된 이후에도 유명 인사처럼 행동하지 않고 낮은 자세로 봉사활동을 계속해온 어린이들의 진짜 영웅이었다”며 그의 죽음을 애도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29번 도로의 배트맨'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