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승용차 사면 최대 60만원 세금 혜택…쏘나타 50만원 절감
일간스포츠

입력 2015.08.27 07:00

정부가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승용차와 가전제품 등에 붙는 개별소비세를 30% 인하한다.

정부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메르스 등으로 위축된 소비 심리를 회복하기 위해 ‘소비활성방안’을 확정했다.

정부는 우선 승용차와 고가품에 대한 개별소비세를 인하하기로 했다. ‘사치세’로 불리는 개별소비세(개소세)의 세율은 경기조절, 가격안정, 수급조정에 필요한 경우 법률에서 정한 세율의 30% 범위 내에서 조정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승용차는 27일부터 연말까지 5%인 개소세율을 3.5%로 줄인다. 이는 자동차 수출 및 생산 감소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지난 1~7월 자동차 수출 및 생산대수는 전년 동기보다 각각 2.6%, 0.9% 감소했다.

제품 사양에 따라 세금인하액이 달라질 수 있지만 대략적으로 승용차 세금 인하 효과는 소형차의 경우 약 30만원, 중형차 50만원, 대형차 60만원 가량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는 소형차에 해당하는 '아반떼 1.6스마트'와 'K3 1.6 디럭스'는 각각 세금이 113만원에서 34만원, 100만원에서 30만원이 줄어든다.

중형차인 '쏘나타 2.0 스마트'와 '말리부 2.0 LT'의 경우에는 각각 165만원에서 49만원, 168만원에서 50만원이 깎인다. 대형에 속하는 '그랜저 2.4 모던'과 'SM7 2.5 SE'는 194만원 수준의 세금이 58만원가량 줄어든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싼타페 2.2 프리미엄'도 기존 202만원에서 60만원, 다목적차량(CDV)인 '카니발 2.0 럭셔리'도 196만원에서 58만원이 줄어들 전망이다.

사진기·시계·가방·모피·융단·보석·귀금속 등은 과세 기준가격을 상향하기로 했다. 200만원 초과 금액의 20%를 부과하던 것을 500만원 초과로 기준을 높이는 것이다.

루이비통 '에삐 브레아', '베르니 브레아'의 경우 매장 가격이 299만원, 327만원으로 지금까지는 개소세 과세대상 품목에 해당됐지만 앞으로는 내지 않아도 된다.

또 10월 중 2주간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와 같은 유통업계 합동 프로모션을 개최해 대규모 세일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전에 외국인에게만 한정했던 것과 달리 내국인까지 할인 대상에 포함된다. 오는 9월과 11월에는 전국 300개 전통시장에서도 그랜드 세일을 실시해 최대 30%까지 할인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부는 또 오는 10월 19일부터 11월1일까지 '2015년 가을 관광주간'을 열어 국내 여행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