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안성시 실내풋살경기장 건립지원금 2억원 전달
일간스포츠

입력 2015.08.31 18:43

넥슨은 31일 온라인 축구게임 ‘피파온라인3’의 ‘2002 전설 프로젝트’에 참여한 ‘팀 2002’ 멤버와 함께 안성시에 안성실내풋살경기장 건립 지원금 2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금 2억원은 기존 안성풋살경기장에 지붕(돔)을 올리는 실내화 공사 작업 비용과 체육인재 육성을 위한 축구교실과 같은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에 사용된다. 안성시는 올해 12월 안성실내풋살경기장의 준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왼쪽부터 이정헌 넥슨 사업본부 본부장, 황은성 안성시장, 김학용 국회의원, 김병지 TEAM 2002 회장.


31일 서울 종로구 프로축구연맹 축구회관에서 열린 안성실내풋살경기장 건립 지원에 관한 조인식에는 황은성 안성시장, 김학용 국회의원, 김병지 팀 2002 회장, 넥슨 이정헌 본부장이 참석해 협력을 약속하는 핸드 프린팅 행사를 가졌다.

피파온라인3의 2002 전설 프로젝트는 홍명보, 안정환, 이운재, 박지성 등 월드컵 4강 신화를 쓴 2002년 축구대표팀의 모습을 게임 속 선수 캐릭터로 재현, 당시의 영광과 한국축구의 강인함을 되새기는 취지로 지난해 5월부터 진행됐다.

지난해 12월에도 넥슨과 팀 2002는 2002 전설 프로젝트 일환으로, 선배축구인단체와 경기 중 불의사고를 당한 선수에게 총 1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