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삼성물산, 2020년 매출 60조 목표 '삼성그룹의 투톱 기업'
일간스포츠

입력 2015.09.01 10:39

사진 중앙포토DB


삼성 그룹의 실질적 지주회사 역할을 하게 될 통합 삼성물산이 오늘(1일) 공식 출범한다. 출범과 함께 '2020년 매출 60조원, 세전 이익 4조원'을 목표로 내걸었다.

삼성물산은 최근 주식매수청구권 매수대금 6천 7백여억 원의 지급을 완료해 법률상 합병을 위한 절차를 마무리했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으로 탄생한 통합 삼성물산은 '2020년 매출 60조원, 세전 이익 4조원'을 목표로 내걸었다.

삼성물산은 매출액·자산규모 면에서 삼성전자·삼성생명과 함께 그룹의 주축회사로 거듭나고 미래 신수종 사업을 주도하는 역할을 맡는다. 건설과 상사, 패션, 레저·식음료, 바이오 등 5개 부문에 걸쳐 지난해 33조6000억원이었던 매출액 규모를 6년 만에 2배 수준으로 늘려 글로벌 의식주휴 및 바이오 선도기업으로서 삼성전자와 함께 삼성그룹을 대표하는 '투톱 기업'의 위상을 가질 전망이다.

삼성물산은 1일 합병 종료 이사회를 개최하고 이튿날인 2일 합병 법인의 첫 이사회를 열어 현재의 사장 6명 중에서 이사회 의장을 선출한다. 대외적으로 삼성물산을 대표하는 초대 이사회 의장에는 최선임(最先任)인 최치훈 건설부문 사장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내부 경영은 최치훈(건설), 윤주화(패션), 김신(상사), 김봉영(리조트) 사장 등 4명이 각 분야를 책임지는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한다. 이부진·이서현 사장도 사장직을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 부문에서는 해외 건설 확대를 통해 현재 16조원 규모인 매출액을 23조6000억원 규모로 대폭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잡고 있다. 현재 2조원 수준인 패션 부문은 2020년까지 그 5배인 10조원으로 늘릴 것이라고 삼성물산 측은 밝혔다. 바이오 분야에서는 2020년까지 매출 1조8000억원, 영업이익률 40%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이런 계획이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지만 삼성물산 측은 "중장기적으로 합병 시너지 등이 크게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물산은 오는 4일 합병법인 등기가 끝나면 14일 신주를 교부하고 15일 증시에 신주가 상장된다. 이런 관련 절차가 끝나면 삼성물산은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한 세부 방안 등을 발표하는 자리를 별도로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삼성물산 2020년 매출 60조 목표'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