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소행 주장, 예멘 사나 모스크에서 자살 폭탄 테러발생...피해 상황은?
일간스포츠

입력 2015.09.03 08:57


IS 소행으로 보이는 폭탄 테러로 10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예멘 수도 사나에 있는 한 시아파 모스크(이슬람 사원)에서 2일(현지시간)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하면서 최소 28명이 숨지고 75명이 다쳤다고 현지 의료 관계자들이 말했다.

수니파 무장조직인 이슬람국가(IS)는 이날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었다고 주장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자살폭파범 한 명이 이날 모스크 내부에서 폭탄을 터뜨린 데 이어 곧바로 모스크 밖에서 차량 폭발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원 안에는 저녁 예배를 위해 신도들이 모여 있었다.

첫 폭발 후 신도들이 급히 밖으로 빠져나오고 부상자도 옮겨지는 과정에서 폭탄을 실은 차량 한 대가 신도들을 향해 돌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IS 예멘 지부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자살폭파범은 쿠사이 알-사나니이며, 이날 공격은 사나를 장악한 시아파 반군인 후티에 대한 보복이라고 주장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뉴스화면캡쳐>
IS소행 주장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