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사봉급 15% 인상, 15만4천8백원→17만8천원
일간스포츠

입력 2015.09.03 14:31

사진 중앙포토DB



정부가 병사 봉급을 작년보다 15% 인상하고 보육시설 안전 강화를 위해 어린이집 보조 대체 교사를 1만 3천여 명 늘리는 방안도 추진한다.

또 65세 이상 고령자 재취업을 위한 일자리 5만 개를 내년에 증설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년창업프로그램'을 만들기로 했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3일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 편성을 위한 제3차 협의회를 열어 이같이 합의했다고 김정훈 정책위의장과 국회 예산결산특위 여당 간사인 김성태 의원이 전했다.

병사 봉급 인상률은 작년과 같은 수준으로 국회 심의 과정에서 변동 없이 의결되면 상병 기준 봉급은 올해 15만4천800원에서 내년 17만8천 원으로 오른다.

'어르신 일자리' 5만 개 증설 사업에는 460억 원의 예산이 소요되고, 청년창업프로그램 신설에 200억 원이 신규로 투입된다. 어린이집 보조·대체 교사 증원에는 660억 원에 달하는 예산이 반영된다.

대기업과 정부가 매칭 펀드 형태로 절반씩 재원을 대는 '상생서포터스 청년창업프로그램'은 청년 창업자에게 최대 3년간 3억 원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어린이집 보육료 예산을 3% 올리고, 보육교사 처우 개선 수당을 3만 원 인상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교사를 겸직하는 어린이집 원장에 대한 처우 개선 수당 지급은 당초 올해 만료될 예정이었지만 이를 연장하기로 했다.

이밖에 ▲재외공관 행정원 처우개선 예산 147억 원 증액 ▲인도를 비롯한 신시장 개척 자금 239억 원 증액 ▲연안여객선 신규건조 펀드 조성 예산 100억 원 신규 반영 ▲방탄·방검복 구입비 29억 원 신규 반영 ▲참전·무공영예 수당 2만 원 인상(18만원→20만원) 등도 추진된다.

새누리당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야당과의 협상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내년도 예산 편성안을 최대한 관철한다는 방침이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병사봉급 15% 인상'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