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농진청 개발 신품종 배추 상품화 나서
일간스포츠

입력 2015.09.05 13:00

이마트가 국내 종자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품종 배추 재배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이마트가 신품종 배추 재배에 직접 나서는 이유는 종자강국 실현을 위한 국산의 힘 프로젝트 일환이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지난 6월 농진청과 ‘국내 우수 종자 개발 및 보급 확대’를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마트가 배추 종자 육성을 위해 직접 계약재배에 나서면서 국내 개발 신품종 배추의 상품화가 크게 앞당겨졌다.

신품종 농산물의 경우, 종자 개발 이후에도 재배와 판매 등 시장 정착까지 일반적으로 2~3년의 기간이 소요되지만, 이번에 재배될 신품종 배추는 종자 개발 1년만에 시장에 선보이게 된 것.

이마트가 이번에 계약 재배하는 신품종 배추는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품종으로, 현대인 소비 성향을 반영해 성분과 크기 등 경쟁력을 높인 품종이다.

항암 효과가 있는 것 알려진 글루코시놀레이트의 함량을 3배 높인 기능성 배추를 비롯해 1~2인 가족용 소형배추, 재배 기간을 단축시킨 텃밭용 배추, 뿌리까지 먹을 수 있는 배추 2종 등 총 5종으로 오는 11월 김장철에 이마트 매장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이마트가 계약 재배하는 신품종 배추는 전남 영광 일대에서 재배될 예정으로,성공적인 배추 재배를 위해 오는 4일 최성재 이마트 식품본부장 등 주요 임원 20여명과 이준원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 고관달 국립원예특작과학원장 등이 배추 모종 심기에 직접 참석해 봉사활동을 실시 예정이다.

최성재 이마트 식품본부장은 “국산의 힘 프로젝트 일환으로 지난 7월 국산 종자 양파를 계약재배 해 선보인 데 이어, 이번에는 경쟁력을 높인 신품종 배추를 상품화하기 위해 이마트가 직접 품종을 선택해 계약 재배에 나섰다”며 “앞으로도 이마트는 수입 종자를 대체하는 국산 종자 상품과 소비가 많은 국산 상품의 신품종 등 국산 종자 저변 확대를 위한 판로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