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월세대출 한다더니...월세대출 건수 11건에 불과
일간스포츠

입력 2015.09.08 15:13

은행권에서 서민 주거 안정 차원으로 내놓은 월세 대출상품이 올해 7월까지 고작 11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는 영업을 거의 하지 않는 것이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학영 의원이 8일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은행권 월세 대출 자료에 따르면 올 7월까지 은행권 전체 대출 건수는 11건에 그쳤다.

대출 잔액은 9000만원으로 건당 평균 800만원에 불과하다. 잔액기준 평균금리도 5.3%로 7월 중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인 연 2.96%보다 2%포인트 이상 격차를 보였다.

은행권은 2013년 4월 월세대출 상품을 출시했지만 2013년말 기준 대출 건수는 13건, 2014년말은 16건에 불과했다.

대출잔액은 2013년 말 7700만원, 2014년말 1억4800만원이었다.

신한은행의 신한월세보증대출 건수는 4건, 대출잔액 3000만원이었다.

주택대출을 가장 많이 취급한 국민은행은 주거행복월세대출 상품에선 고작 3건, 대출금액 2100만원에 불과했다.

하나은행의 월세론은 대출 건수가 1건에 불과했다. 외환은행은 2013년말과 2014년말 기준으로 1건이던 취급 건수가 올해는 아예 없었다.

이 의원은 "저소득층이나 대학생, 취업준비상 대상의 월세 대출 실적이 없는 것은 결국 보여주기 상품만 만든 것 아니냐"며 "빠른 시일 안에 제도 개선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융소비자들이 1~2년치 월세를 통째로 대출받기보다 1~2달 정도만 원하는 경우가 많다보니 월세대출보다 마이너스 대출을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며 "다만 월세 시장이 더 커지면 관련 상품도 커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