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WTI 4% 상승, 미국 휘발유 수요 증가가 원인
일간스포츠

입력 2015.09.11 09:50

국제유가 WTI 4% 상승


국제유가 WTI 4% 상승 소식이 전해져 온라인에서 이슈가 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일보다 1.77달러(4.0%) 오른 배럴당 45.92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0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18달러(2.5%) 상승한 배럴당 48.76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미국에서 휘발유 수요가 증가한 것이 투자 심리를 이끌어 큰 폭의 상승을 유도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의 자료에 따르면 최근 4주간 미국의 휘발유 수요는 1년 전보다 4% 늘었다.

또 휘발유 수요 증가가 반영돼 지난주에 늘어난 미국의 휘발유 비축량은 시장 예상의 절반에 그쳤다.

미국의 원유 비축량은 1주일새 260만 배럴 늘어나 시장 예상을 크게 넘었지만, WTI 현물 인도 지점인 오클라호마 주 쿠싱에서 비축량이 줄었다는 발표와 섞여 하락 요인이 되지 못했다.

한편 유가가 상승한 또 다른 이유로는 미국의 달러가 약세를 나타낸 것이 꼽히고 있다. 달러의 약세가 유로 등 다른 화폐를 가진 투자자들에게는 원유 투자 유인으로 작용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국제유가 WTI 4% 상승'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