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안철수 전 대표 제대로 저격 "당인이라면 당적 절차 존중하라"
일간스포츠

입력 2015.09.14 16:12

사진 중앙포토DB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을 맡고 있는 조국 서울대 교수가 안철수 전 대표를 강하게 비판해 이슈가 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인 조국 서울대 교수는 14일 "절차에 따라 당헌 또는 당규로 확정된 사항만큼은 지켜라. 그게 싫으면 탈당해 신당을 만들어라"고 밝혔다.

조 교수는 이날 트위터 글에서 "당인(黨人)이라면 정당한 당적 절차를 존중하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조 교수의 이러한 발언에 대해 전날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성명을 통해 당무위원회 의결로 확정된 16일 중앙위원회 개최를 무기한 연기하고, 재신임을 위한 여론조사도 취소해달라고 주문한 것을 겨냥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조 교수는 또 "정치인의 언동 뒤에는 반드시 자신의 정치적 이익이 있다. '현실주의자'인 나는 다 좋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자신은 그런 이익과 무관한 순결한 존재이고 반대편은 이익을 추구하는 추잡한 존재라고 말하지 마라. 시민은 바보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 교수는 경쟁하고 결과에 승복할 것을 촉구했다. 조 교수는 "'동지애'를 기대하는 건 '연목구어'(緣木求魚· 도저히 불가능한 일) 같지만 이상 내용을 거부하는 사람은 자신을 당 위의 존재로 생각하거나 당을 단지 자신의 개인 이익 보장의 외피로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이런 사람에게 정당은 '공당'이 아니라 '사당'일 뿐이다. 혁신위 해소 뒤가 더 걱정"이라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또 조 교수는 "문재인이 혁신안을 지지해 얻는 이익은 당 지배력을 강화하는 것이고, 안철수가 혁신안을 반대해 얻는 이익은 문재인 체제의 조기 안착을 막고 대선주자로서의 자기 위상을 재부각하는 것”이라며 “현역 의원들이 혁신안을 무산시켜 얻는 이익은 재선을 보장받는 것"이라고도 했다.

조 교수는 또 다른 트위터 글에서 "문재인이든 안철수든 새누리당 15년 집권을 막는 '도구'일 뿐"이라고 적기도 했다.

조 교수는 해당 발언과 관련해 언론과의 통화에서 "안 전 대표 개인이 아니라 당의 행태가 문제라는 것"이라면서도 "혁신위로서는 중앙위 연기는 혁신안에 대한 부정으로서 도저히 받을 수 없는 요구"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조국 안철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