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그룹 회장, 프랑크푸르트모터쇼서 '폭스바겐의 재창조' 선언
일간스포츠

입력 2015.09.15 14:53



폭스바겐 그룹의 최고경영자(CEO)인 마틴 빈터콘 박사가 15일 제66회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개막 전날 열린 ‘폭스바겐 그룹 나이트’ 행사에서 “유럽 최대의 자동차 메이커는 지금 재창조의 과정을 밟고 있으며, 기술적 토대는 물론 경제적, 구조적 토대를 모두 혁신하고 있다” 라고 밝혔다.

빈터콘 회장은 오는 2020년까지 소형차에서부터 차세대 페이톤 및 아우디 A8에 이르는 전 차종에 걸쳐 20종 이상의 전기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미 전기차 분야에서 가장 앞서나가고 있지만 이에 만족하지 않고 자동차 산업의 디지털화에서도 가장 앞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빈터콘 회장은 “폭스바겐 그룹은 이미 커넥티드 자동차 분야에서 최대의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라며 “오는 2020년까지 모든 모델들이 스마트폰과 연동이 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기술이 등장하고, 고객들이 좀 더 완벽한 기술을 원할 때 폭스바겐은 항상 해답을 제시해왔다”라며 “이번 모터쇼에서 공개한 한번 충전으로 5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와 새로운 충전 기술 등이 바로 좋은 예”라고 밝혔다.

자동차의 디지털화의 선도주자로서 자율주행 기술에 있어서도 가장 앞서나갈 것이라는 의지도 밝혔다.

빈터콘 회장은 “이미 폭스바겐과 아우디를 통해 고속도로는 물론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시내 주행, 주차 등 모든 상황에서 완벽한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라며 “뿐만 아니라, 제스처 컨트롤 등 공상과학영화에서나 볼 수 있었던 새로운 디지털 조작 컨셉 등이 곧 폭스바겐 차량에 탑재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새로운 시대가 시작됐다는 공감대가 폭스바겐 그룹 내에 이미 형성되어 있었으며, 그 덕분에 새로운 시대에서 가장 앞서나갈 수 있었다”라며 새롭게 경쟁자로 등장한 IT 기업과의 경쟁에도 자신감을 표명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