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중앙위 불참, 야당 내홍 갈수록 심화... 어쩌려고 이러나
일간스포츠

입력 2015.09.16 14:44

사진 중앙포토DB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는 16일 중앙위원회에서 문재인 대표가 재신임을 건 혁신안이 의결되는 것에 대한 유감을 표명하며 중앙위 불참을 선언했다.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유감스럽게도 중앙위 개최가 강행됐다"며 "그동안 중앙위의 연기와 안건처리 연기를 주장했던 제가 참석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혁신안은 '국민이 왜 우리 당을 신뢰하지 않는가'라는 핵심 질문을 정면으로 바라보지 않았다"며 "저는 부족한 혁신안을 이대로 밀어붙일 것이 아니라, 당원들의 의견을 더 듣고 보완하기 위해 연기하자고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중앙위에 참석해 반대토론을 할 수도 있다"며 "만약 문 대표가 재신임을 걸지 않았다면 당연히 참석해 의견을 밝혔겠지만 유감스럽게도 오늘 중앙위의 성격은 대표의 진퇴를 결정하는 자리로 변질됐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그는 이어 "중앙위원들의 혁신안에 대한 토론과 반대를 봉쇄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아마도 재신임을 걸지 않았다면 회의 내용과 결과는 달라질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안철수 중앙위 불참'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