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청년희망펀드에 박근혜 대통령 1호 가입"
일간스포츠

입력 2015.09.21 17:21

KEB하나은행은 21일 당행이 내놓은 '청년희망펀드 공익신탁'에 박근혜 대통령이 1호 가입자가 됐다고 밝혔다.

청년희망펀드 공익신탁은 KEB하나은행을 비롯해 KB국민·우리·신한·농협은행 등 5개 시중은행이 공동으로 출시한 상품으로 지난 15일 박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직접 제안했다.

청년희망 공익신탁으로 모금된 기부금은 최근 정부에서 청년 구직과 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해 설립하기로 한 청년희망재단(가칭)의 사업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구직자와 불완전취업 청년, 학교 졸업 후 1년 이상 취업을 하지 못하는 자 등을 우선 지원한다. 또 구직애로 원인을 해소하고 민간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외에 '청년지원사업 아이디어' 공모로 청년이 필요로 하는 사업을 발굴·지원하고 재단 설립 과정에서 구체적인 사업 계획을 꾸려갈 예정이다.

KEB하나은행은 이날부터 이 상품에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창구 가입은 21일부터, 인터넷 뱅킹 가입은 22일부터 가능하다. 나머지 4개 은행은 창구 가입과 인터넷 뱅킹 가입이 각각 22일, 30일부터 시작된다.

기부금은 가입금액 제한 없이 자유롭게 납부 가능하며 납부 금액의 15%(3000만원 초과분은 25%)에 해당하는 금액은 소득금액의 30% 한도 내에서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