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노조, 23일 총파업 돌입…조합원 2000명 참여
일간스포츠

입력 2015.09.22 18:09

홈플러스 노동조합이 고용 불안정을 이유로 오는 23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홈플러스 노조는 "MBK가 직접 대화에 나서 고용안정을 약속해야 한다"며 "오는 23일 2015 임금교섭 투쟁승리를 위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오후 1시께 MBK파트너스 사무실 앞에서 진행되는 이번 총파업에는 전국 매장에서 조합원 20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또 같은 날 오후 3시에는 민주노총 총파업 결의대회에 참가한다.

노조 측은 "MBK파트너스가 인수자로 확정된 이후 직접대화를 요구했다"며 "MBK가 언론에 발표한대로 고용안정을 보장하겠다면 노동조합의 대화요구를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홈플러스 경영진은 매각이 종료된 이후 노동조합에 임금교섭재개를 요청해왔다"며 "사측은 형식적인 교섭재개를 요청할 것이 아니라 권한있는 사측 교섭위원의 참가를 통해 실질적인 교섭을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MBK파트너스와 홈플러스 사측의 입장이 변하지 않는다면 노동조합은 조합원의 분노와 투쟁의지를 모아 추석 전 1차 총파업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노동조합은 홈플러스 노동자들의 정당한 요구를 당당한 투쟁을 통해 쟁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