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엔터 파워피플30]스타PD'나영석·김태호'의 시대 열리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5.09.25 09:00


'아직도' 방송의 시대다. 방송사가 '킬러 콘텐트'의 최초 방영권을 포털에 넘겨줄 만큼, 그 위력이 전만 못하다지만 연예 관계자들이 바라보는 시장의 가장 큰 파이는 방송이 쥐고 있다. 그 중에서도 프로그램을 장악하고, 기획사와 연기자를 휘두르며 이제는 마케팅에까지 능한 '능력자' PD들의 시대가 도래 했다.

일간스포츠가 추석을 맞아 '연예계 파워 피플'을 조사했다. 방송·영화·가요 관계자 각각 100명씩 총 300명이 투표한 최대 규모 여론 조사였다. 설문자 한 사람당 각각 1등부터 5등까지 뽑게 했고, 1등은 5점, 5등은 1점으로 1점씩 차감해 점수를 계산했다. 매년 시도한 설문이지만, 올해는 특별히 방송·영화·가요의 경계를 두지 않고 투표했다. 그 결과 업계 실무자들보다는 셀럽 위주로 표가 돌아가는 경향이 나타났다. 

이번 설문 결과 '방송의 힘'이 그대로 나타났다. 톱30 중 방송계 관계자가 14명이나 뽑혔다. 그 중에서도 1위와 3위는 PD의 몫이었다. 가요와 영화계는 톱30 중 각각 7명 씩을 배출해 방송에는 미치지 못했다.(방송·영화·가요를 아우르는 이미경 CJ그룹 부회장(15위), 김성수 CJ E&M 대표(20위)는 제외)

올 한해 연예계를 쥐고 흔든 파워 피플 서른명의 명단을 공개한다. 이들의 이름과 순위를 보면 한해 연예계의 흐름이 읽힌다.
 
▶방송계- 1위 나영석

 

지상파의 위력이 다소 떨어진 반면, JTBC·CJ E&M에서는 꾸준하게 히트작을 배출했다. 정형화된 틀을 깨는 프로그램들이 큰 인기를 끌면서 '방송이 위기'란 이야기가 무색했다. 연예 관계자들 역시 방송의 힘을 아직도 첫 번째로 꼽았다.

역시 대세는 예능이었다. 나영석 PD와 김태호 PD가 전체 1위와 3위에 올랐다. 한류스타도 거대 기획사의 대표도 이 두 사람보다 표를 많이 받지는 못했다. 기획사들에게 두 사람은 미다스의 손이다. 나 PD는 차승원·유해진·최지우 등을 예능에 출연시켜 '윈윈'했고, 강호동·이수근 등 위기의 예능인들을 '심폐소생'시켰다. 김 PD는 '토토즐''식스맨''무도-가요제'를 연속 히트시켰고 사회적 이슈에도 민감하게 반응했다. 

예능인들의 기세도 대단했다. 특히 방송 MC들의 활약이 대단했다. '국보급 예능인' 유재석이 2위에 올랐고, 그 뒤를 김구라(19위), 정형돈(26위), 전현무(27위), 김성주(29위) 등 'MC 4인방'이 따랐다. 유재석과 2강 체제를 유지하던 강호동은 표를 받지 못했다. 3강 신동엽(31위) 역시 톱30에 드는데 아쉽게 실패했다.

2015년 히트상품 '쿡방'의 인기를 타고 백종원 셰프가 전체 8위, 최현석 셰프가 24위에 이름을 올렸다. '쿡방'이 얼마나 가느냐에 따라, 이들의 인기 유통기한도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드라마의 힘은 예년만 못했다. 전지현(7위)·김수현(12위)·박지은 작가(14위)는 지난해 2월 종영한 SBS '별에서 온 그대'의 약발을 아직까지 받고 있는 셈이다. 드라마가 아시아권에서 큰 성공을 거두며, 인기가 올해까지 이어졌다. 올해 방영된 드라마로는 최근 '용팔이'에 출연중인 주원의 이름이 유일하게 올랐다. 이밖에 드라마 PD, 작가는 전멸했다. 비 예능인 중에는 손석희 JTBC 보도부문 사장(16위)이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손 사장이 이끄는 '뉴스룸'은 최근 뉴스 신뢰도 부문 1위에 오르는 등 믿고 볼수 있는 뉴스로 자리매김했다.
 
▶가요계- 1위 빅뱅

 

지난해와 마찬가지다. 가요계 양대 기획사인 YG엔터테인먼트와 SM엔터테인먼트 일색이다. 올해 '톱30' 차트에서 연예 제작자들이 '실종'됐지만, 가요계는 이수만 SM 회장(5위), 양현석 YG 대표(6위),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13위) 등 세명이나 이름이 올랐다. 결과에서 보이듯 FNC 한 대표의 약진이 가장 눈에 띈다. 올해 소속가수들의 활약은 두드러지지 않았지만, 유재석과 정형돈을 영입하며 가장 많은 이슈를 불러일으켰다.

전통적인 가요 3사 중 JYP엔터테인먼트의 이름이 쏙 빠진 것도 이슈. 대표 프로듀서인 박진영과 대표 연예인 수지가 모두 빠졌다. 가수 중에서는 빅뱅의 활약이 대단했다. 지드래곤과 빅뱅의 표를 합산해, 전체 4위에 올랐다. 뒤를 이어 올해 '무한도전'에서 활약한 아이유가 18위, 한류 최고 아이돌 엑소가 20위, 소녀시대가 28위에 올랐다.
 
▶영화계- 1위 전지현·유아인

 
기사 이미지

가장 눈에 띄는 건 누적관객 1200만을 넘어선 영화 '베테랑'이다. '베테랑'의 히로인 유아인이 전체 9위로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영화인으로 분류되는 인물 중 가장 순위가 높다. '베테랑'의 감독 류승완도 전체 11위에 올랐다. 박찬욱·봉준호 등 거장들의 이름이 명단에서 빠진 상황에서, 영화 감독 중 가장 순위가 높다.

올해 개봉작이 없지만 '국민 배우' 최민식은 여전히 10위에 올라 힘을 보여줬다. 제 51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부문 대상의 위력이었다. 이 밖에 배우로는 송강호(17위)·하정우(20위)가 '톱30'에 올랐고, 감독으로는 윤제균 감독(20위)이 이름을 올렸다. 김우택 NEW 대표는 24위에 올랐다. CJ·롯데·쇼박스 등 3강 체제를 비집고 들어가, NEW를 7년 연속 흑자 기업으로 키워낸 공로를 인정받았다.
 

엄동진 기자
 
[①엔터 파워피플30] 스타PD'나영석·김태호'의 시대 열리다
[②엔터 파워피플30] 나영석, 파워피플1위 "그렇게까지 잘나가고 싶지 않다"
[③엔터 파워피플30] 가수·배우 1위 "역시 빅뱅·전지현"
[④엔터 파워피플30] 방송가 파워피플, 언론인으로 손석희 사장 유일
[⑤엔터 파워피플30] 설문 참여자 300인 명단 공개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