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득 14시간 조사, 비자금 조성 의혹에 "어느 회사에 비자금이 있냐"
일간스포츠

입력 2015.10.06 11:32

기사 이미지

사진 SBS뉴스 캡처


검찰이 포스코 비자금 조성 의혹에 연루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80) 전 새누리당 의원을 소환해 14시간이 넘는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 전 의원은 5일 오전 10시22분께부터 6일 오전 0시33분께까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그는 검찰 조사를 마치고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나서면서 '12시간 넘게 조사받았는데 컨디션은 어떤가'라는 질문에 "조금 피곤하다"고 답했다.

이 전 의원은 이어 '정준영(67) 전 회장 선임에 개입했다는 혐의 인정하느냐'라는 질문에는 "안 했다"고 짧게 답했다. '정 전 회장에게 특혜를 제공했는가',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혐의 인정하는가'라는 질문에는 "오해가 없도록 (검찰에) 잘 해명하고 간다"고 답한 뒤 검은색 승용차를 타고 검찰 청사를 떠났다.

이 전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는 검찰이 포스코 수사를 시작한 지 약 7개월 만에 이뤄졌다. 이 전 의원은 지난 2012년 저축은행으로부터 불법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 돼 1년 2개월간의 수감 생활을 마치고 만기 출소한 지 2년1개월여 만에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에 따르면 이 전 의원은 측근이 실소유한 포스코그룹의 협력업체를 만들고, 포스코가 이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이 전 의원을 상대로 그의 측근이 실소유주였던 티엠테크와 자재운송 N사, 대기측정업체 W사 등 포스코 협력업체 3곳을 통해 3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하는 데 얼마나 관여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했다.

검찰은 30억원 중 일부가 이 전 의원에게 흘러들어 간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이 돈의 성격이 불법정치자금인지 아니면 대가성 있는 뇌물인지에 따라 사법처리 수위가 달라질 수 있다.

한편 검찰은 정 전 회장이 지난 2009년 2월 포스코 회장직에 오른 뒤 이들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라고 직접 지시했다는 다수의 진술과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회장이 이 전 의원 등의 지원으로 회장에 취임했고 그 대가로 3개 협력업체에 일감을 몰아줬을 수도 있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따라서 이 전 의원이 이들 회사의 설립과 수익 구조 등에 깊숙이 개입했을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다.

앞서 5일 오전 10시22분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이 전 의원은 정준양 전 포스코그룹 회장의 선임에 부당하게 영향력을 행사한 사실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왜 내가 여기(검찰청) 와야 하는지 이유를 정확히 모르고 왔다. 하나하나 묻는 데 대답을 하기가 좀 힘들다"고 심경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이어 협력업체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과 협력업체를 통해 조성한 비자금이 정치자금으로 흘러들어갔는지 여부에 대해 "그런 일은 없다"고 부인하며 조사를 받으러 들어갔다. 만기 출소한지 2년 1개월여만에 다시 검찰 조사를 받게 된 심경에 대해선 입을 굳게 다물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이상득 14시간 조사'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