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30대그룹 투자, 삼성·현대차 등 '톱4'에 쏠려
일간스포츠

입력 2015.10.14 16:59

기사 이미지

국민연금공단의 투자가 국내 30대 그룹 중 삼성·현대차 등 상위 4개 그룹에 70% 이상 쏠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14일 지난 9월말 기준으로 국내 30대 그룹 상장사 175곳에 대한 국민연금의 투자 내역을 조사한 결과, 5% 이상의 지분을 보유한 기업은 96곳(54.9%)이었고 지분 가치는 총 52조3401억원이라고 밝혔다.

특히 국민연금공단은 삼성·현대차·SK·LG 등 재계 상위 4개 그룹 계열사에 집중 투자했다. 이들 4개 그룹의 국민연금공단 지분 가치는 총 38조7215억원으로 30대 그룹 전체 투자액의 74%에 달한다. 

그룹별로는 삼성그룹 10개 계열사의 지분 가치가 18조7914억원으로 압도적이었다. 전체 지분 가치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5.9%에 달한다. 이어 현대차그룹 7조9097억원(15.1%) ·SK그룹 7조742억원(13.5%)·LG그룹 4조9463억원(9.5%) 순으로 재계 순위와 같았다.

5위는 재계 14위인 CJ그룹이었다. 국민연금공단이 보유한 지분가치가 2조5187억원(4.8%)을 기록해 롯데와 포스코·GS·현대중공업 등 10대 그룹을 모두 앞섰다. 롯데그룹은 1조6073억원(3.1%)으로 6위, 포스코그룹은 1조2965억원(2.5%)으로 7위를 기록했다.

이어 신세계(9961억원, 1.9%)·현대백화점(9379억원, 1.8%)·한화(8315억원, 1.6%)는 지분 가치가 1조원에 미치지 않았지만 국민연금 투자 지분 가치 상위 10위에 들었다. 영풍(8049억원, 1.5%)·KT(6742억원, 1.3%)·GS(6252억원, 1.2%)·KCC(5533억원, 1.1%) 등은 지분 가치가 5000억원 이상을 기록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