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매가, 부동산 대란은 남의 얘기? 중소형 아파트 꾸준히 상승
일간스포츠

입력 2015.10.27 16:10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DB


서울지역 아파트 값이 15개월째 상승하고 있다. 올해 들어 4.52% 상승했다. 이는 2006년 24.11%를 기록한 이후 최고치다.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27일 KB국민은행이 부동산 정보사이트를 통해 2015년 10월 전국 주택 매매 및 전세계 시장 동향 발표에는 서울 아파트 매매가가 2014년 7월 이후 연속 상승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10월 상승률은 0.49%를 기록해 상승폭은 둔화됐지만 연 상승률은 4.52%를 기록했다.

지역별 상승률은 ▲성북구 6.15% ▲강남구 5.74% ▲서초구 5.30% ▲강동구 5.41% ▲노원구 4.48% 등 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중소형 평형의 아파트 가격이 꾸준히 상승 중"이라며 "강북지역은 매매가와 전세가의 차이가 크지 않아 매입 후 임대수익을 얻으려는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KB국민은행이 1986년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을 조사한 이후 최고가 상승률은 1990년 37.62%며 2002년(30.79%), 2006년 등이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서울 아파트 매매가'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