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 진출 29년 만에 1000만대 판매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15.10.29 15:37

기사 이미지

현대차, 미국 진출 29년 만에 천만대 판매

현대자동차가 미국 자동차 시장 진출 29년 만에 누적 판매 1000만대를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현대차는 1986년 울산 공장에서 생산된 소형 승용차 ‘엑셀’을 미국 시장에 첫 수출했다. 첫 해 16만8882대 등 진출 4년 만인 1990년 현지 판매 100만대를 넘어섰다.

이어 13년 만인 1999년에는 누적 판매 200만대를 넘었고, 2002년에는 300만대, 2005년에는 400만대를 달성했다.
 
특히 앨라바마 공장이 준공된 2005년 이후부터는 연 평균 6%대의 성장을 거듭하며 2007년 500만대, 2009년 600만대, 2011년 700만대, 2013년 800만대, 2014년 900만대를 차례로 돌파했다.
 
현대차는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 연속 판매 성장을 기록했고 2010년부터는 매년 연간 판매 신기록을 달성하고 있다.
 
올해도 지난 9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3.7% 성장한 57만8190대를 판매했다.
 
현대차는 미국 진출 29년 동안 엑셀을 비롯해 총 15개의 차종을 선보였다.

현재는 엑센트, 엘란트라, 벨로스터, 쏘나타, 아제라(국내명 그랜저), 제네시스 쿠페, 제네시스, 에쿠스, 투싼, 싼타페(맥스크루즈 포함) 등 전 차급에 걸쳐 총 11개 차종을 판매하고 있다.
 
이 기간 동안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종은 1985년 출시돼 30년 간 동일한 차명을 유지하며 국내 최장수 단일 브랜드로 기록되고 있는 ‘쏘나타’다. 

미국에서는 1989년부터 판매되기 시작해 이달까지 총 249만8203대가 판매됐다.
 
미국 시장 역대 판매 2위를 달성한 차량은 현대차 단일 차종 최초로 글로벌 판매 1000만대를 돌파한 ‘엘란트라’다.  1991년부터 이달까지 총 248만4788대가 판매됐다. 

미국 시장에서 3번째로 많이 판매된 차량은 현대차의 미국 시장 진출의 문을 연 ‘엑셀’로 현재 소형 승용 라인업을 이어가고 있는 ‘엑센트’를 포함해 총 225만 여대가 판매됐다.
 
이어서 싼타페(맥스크루즈 포함)가 124만 여대 투싼이 46만 여대로 RV차종들이 뒤를 잇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세계 최대의 자동차 시장이자 자동차의 본고장인 미국에서이와 같은 성과를 거두었다는 것은 현대차의 우수한 품질과 가치를 인정받았음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향후에도 고객이 원하는 것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는 신차를 지속적 투입하고,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해 브랜드 위상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