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국정교과서' 면접 질문 논란 해명 "심려 끼쳐 죄송"
일간스포츠

입력 2015.11.02 16:20

기사 이미지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아모레퍼시픽 측이 면접시험 중 정치적 이념에 관한 질문이 나왔다는 주장에 대해 입장을 밝혀 이슈가 되고 있다.

2일 아모레퍼시픽은 공식 보도 자료를 통해 “자사의 신입사원 채용 과정 중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로 지원자와 아모레퍼시픽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해당 질문은 지원자의 사회에 대한 관심과 답변 스킬, 결론 도출의 논리성 등을 평가하기 위한 것 이었다”며 “다른 어떤 의도도 없었고 지원자의 성향은 합격 여부에 절대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 측은 “당사는 공정성과 투명성 확보를 위해 적절치 않은 차별을 초래하는 사항들은 묻거나 평가에 반영하지 못하도록 규제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와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채용과 관련된 모든 과정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인사 담당자 및 면접관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아모레퍼시픽은 영업 관리 직무 2차 면접 시험장에서 한 면접관이 지원자에게 “얼마 전 박근혜 대통령님이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하면서 강한 의지를 표하신 국정교과서를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정치적 이념을 묻는 질문을 건넸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응시자는 “영업 관리 직무를 수행하는데 국정교과서에 대한 견해를 묻는 것 자체를 이해할 수 없다”며 “아모레퍼시픽으로부터 탈락 사유에 대한 공식적인 답변을 듣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아모레퍼시픽'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